본문 바로가기
  • 시시껍절한 사랑이야기 4장(2)
    채워둔 탄창을 하나 AK에 결합하면서 나는 조심스럽게 계단을 올라갔다. 역시 문은 밖에서부터 자물쇠로 잠겨져 있다. 심호흡을 하고, AK를 연발로 놓고는, 끊어서 세 발을 갈겼다. 강한 반동과 파괴음. 제대로 문이 ...
    김기열 | 2019-08-03 03:24 | 조회 수 7
  • 시시껍절한 사랑이야기 4장(1)
    4장 집에 들어왔을 때는 아주 늦은 밤이었다. 나는 다시 무기들을 점검하고, 이번에는 방탄복과 택티컬 베스트를 챙겼다. 한 박스를 전부 탄창에 우겨넣어놨으니, 이제 남은 탄도 얼마 되지 않는 건데 아까 전에 더 ...
    김기열 | 2019-08-03 03:03 | 조회 수 2
  • 시시껍절한 사랑이야기 3장(5)
    여느 시장 같은 데나 있을 법한 조그만 국밥집. 경찰서 근처의 그 가게로 들어가서 국밥을 두 그릇 시키고 소주 한 병을 사이에 놓은 채 아버님과 나는 잠시 어색한 침묵을 나누고 있었다. 그러다 아버님이 먼저 말을...
    김기열 | 2019-08-03 02:44 | 조회 수 2
  • 시시껍절한 사랑이야기 2장(2)
    다음날도 나는 일부러 다솜이의 문자와 핸드폰에 답하지 않았다. 아예 핸드폰 번호를 바꿔 버릴까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당장 그러기는 싫다는 귀찮음으로 하루를 미루고 있었다. 그리고 그 다음날인 일요일. “아저...
    김기열 | 2019-08-01 01:23 | 조회 수 2
  • 시시껍절한 사랑이야기 2장(1)
    2 장 그로부터 며칠 후. 나는 최대한 몸을 긴장에서 풀려고 노력하고 있다. 손에는 소음기가 달린 베레타가 들려있고, 탄창에는 9mm탄이 모두 13발이 들어있다. 오늘은 이것을 쓰게 될 것이다.  의뢰인이 자신이 있...
    김기열 | 2019-08-01 00:43 | 조회 수 4
  • 어느 평범한 대학생의 이야기 - 연락
    집으로 돌아온 나는 내 자신을 한탄했다.... 으이구... 여자애 폰번호 하나 못 따냐.... 학기 시작하기 전에 그래도 연락을 하고 지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어떻게.... 어떻게.... 어떻...... 싸이!!! 순간...
    김기열 | 2019-07-31 01:19 | 조회 수 4
  • 어느 평범한 대학생의 이야기 - O.T.
    어리둥절해 하고 있는 신입생들은 가만히 넓은 방으로 들어오는 입구 옆에 서 있기만 한 채 어찌할지를 모르고 있었다... ‘자자... 재학생들아... 너희들이 먼저 앉아야 애들이 앉지!!’ 난 그 말을 듣고 과짱형을 순...
    김기열 | 2019-07-31 01:01 | 조회 수 2
  • 어느 평범한 대학생의 이야기 - Intro
    내 이름은 정수.... 한정수이다...현재 지방에 있는 Y 대학교 2학년 학생이다...지극히 평범한 대학생이다...심지어 고등학교 친구에게 이런 소리까지 들을 정도로...‘내도 솔직히 평범한데 닌 우찌 내보다 더 평범하...
    김기열 | 2019-07-31 00:42 | 조회 수 3
  • 짧은 이야기.[1]
    쌀을 힘겹게 짋어지고 가는 할머니의 허리는 휘어져 있었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더 쌀이 무겁게 느껴진다.  쌀 반가마 포대의 삼분의 이정도 담겨져 있어 보인다.  사실 젊은 사람이라면 그냥 한손으로 어깨에 ...
    김기열 | 2019-07-29 22:41 | 조회 수 2
  • 지하철 자판기 이야기
    할아버지 제사를  지내고 하루밤 지내고 저녘을 죤나게 많이 먹고.... 오던 길이였다 지하철을타고 왔는데 사람이 많았다.. 목적지에 도착했다.. 버스를 타러 가야 되는데 배가 갑자기 죤나게 죤나게 무지 무지  아팠...
    김기열 | 2019-07-25 01:42 | 조회 수 4